대출상담사 정보 조회 및 불법상담사 확인 방법

최근에는 은행이나 캐피탈회사에서 대출상담사를 통한 대출 모집을 많이 하죠. 대출상담사는 보험회사와 계약을 맺고 보험 모집을 하는 보험설계사와 비슷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 대출상담사와 상담 후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요. 주의해야 할 점은 모든 대출 상담사가 정식으로 인가를 받은 상담사가 아닐 수 있다는 점입니다.대출상담사 정보 조회

많아진 대출상담사 이름 검색

요즘 들어 인터넷 연관검색어에 각종 금융회사의 대출 상담사 이름이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중에 대표적인 이름으로는 페퍼저축은행 이진학, 페퍼저축은행 구제원, 오케이캐피탈 마승호, BNK캐피탈 전상수 상담사 등이 있죠. 이런 연관검색어는 대부분 월간 조회 수가 1000회가 넘는 검색어입니다. 아무래도 저 이름의 상담사분들께서 열심히 대출 모집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이겠죠.

대출상담사 정보 확인

그러면 대출상담사 정보는 어디서 확인할 수 있을까요? 일단 회사와 계약을 맺은 개인사업자라면 금융업협회에서 운영하는 대출모집인 포탈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출모집인 포탈사이트는 전국 금융회사에 등록되어 있는 대출상담사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곳으로 대출상담사의 관리 및 교육을 담당하고 있죠.

두 번째는 대출상담사가 금융회사 직원인 경우입니다. 이를 확인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해당 회사 대표전화로 전화를 하는 것이겠죠. 페퍼저축은행의 경우 1599-0722, 오케이캐피탈은 02-2149-7400, BNK캐피탈은 1577-2280 입니다. 이 곳으로 전화해서 해당 대출상담사가 정식 직원이 맞는지 확인해보는 면 됩니다.

만약 대출모집인 포탈사이트에서도 검색이 안 되고, 금융회사에 직접 전화해봤는데 정식 직원이 아니라고 한다면 십중팔구 불법 대출상담사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기에 만약 보증보험관리비용, 신용등급조정비용, 예치금 등의 명목으로 선입금을 요구했다면 거의 100% 불법 상담사입니다.

대출모집인 포탈사이트 및 제도

이번에는 대출모집인 제도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죠. 우리나라는 개인사업자가 금융회사와 대출모집업무 위탁계약을 맺을 수 있습니다. 그렇게 위탁계약을 맺은 후 해당 금융회사의 이름으로 대출 모집 사업을 할 수 있는데요. 여기에는 오프라인 대출 상담뿐만 아니라 온라인의 경우도 포함됩니다.

대출모집인 제도는 금융회사와 대출모집 위탁계약을 맺은 대출상담사를 관리하기 위한 제도입니다. 대출모집인에는 개인사업자뿐만 아니라 위탁계약을 맺은 법인도 포함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 주의하실 점은 대출모집인은 금융회사 직원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정식으로 해당 금융회사와 위탁계약을 맺은 대출상담사가 개인정보유출이나 선입금 갈취 등의 위법을 저지른 경우 해당 금융회사가 그 손해를 보상하도록 규정되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출상담사가 정식으로 대출모집인 포탈사이트에 등록되어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만약 해당 금융회사 직원도 아니고 대출모집인 포탈사이트에 등록도 되어 있지 않다면 대출상담사를 사칭한 불법 브로커일 수 있으니 절대로 개인 정보가 담긴 서류를 넘겨서는 안됩니다.

대출상담사가 수수료를 요구할 경우

대출상담사는 어떤 경우에도 직접 고객에게 수수료를 받을 수 없도록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대출 상담 과정에서 수수료를 요구한다면 금융감독원에 신고를 하여야 합니다. 금융감독원 신고 전화번호는 1332이므로 수수료 또는 선입금을 요구하는 대출 상담사를 신고하시길 바랍니다.

결론

최근에 전국은행엽합회를 사칭하는 대출사기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정부의 서민전용 대출인 햇살론, 바꿔드림론 등의 대출 상담사임을 사칭하는 사기도 많은데요. 항상 대출 상담을 받기 전에 상담사의 정보를 확인하시고 신중하게 상담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대출 상담을 받은 후에는 꼭 상담사의 명함을 받으시고 대출모집인 포탈 사이트에서 사진과 실제 얼굴이 맞는지도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대출 상담사가 제공한 전화번호로 직접 통화를 시도하여 본인이 맞는지도 확인하시고, 절대 어떤 경우에도 돈을 대출상담사에게 송금하지 말아야 합니다.

다른 사람들이 많이 읽은 글